•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7.11 PM7:12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광고일반
    홈 > 뉴스 > 광고일반
    편집국 l 제337호 l 2016년 03월 28일 l 조회수:703
    광고시장 4월 ‘봄맞이 기지개’
    업종별로는 휴대폰·여행·보험 등 확대 예상

    1분기 5년래 최악의 부진을 겪었던 광고 시장이 2분기부터 호전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는 4월 광고경기 예측지수(KAI)가 126.7로 나타나 3월대비 증가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코바코는 광고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전매체가 고르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인터넷을 통한 4월 총선관련 정당들의 선거광고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휴대폰 제조사들의 신제품 출시에 따른 물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5월초 단기방학(초,중)영향으로 여행 및 레저, 면세점 광고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건설 및 부동산, 제약 및 의료, 가정용 전기전자 업종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이며 입시철이 지나면서 출판 및 교육 업종은 소폭 하락 내지 약 보합세를 띌 전망이다
    코바코는 “지난 1~3월까지 국내 광고시장 경기는 최근 5년 이래 가장 저조한 흐름을 보이면서 침체됐다”며 “4월부터 본격적인 광고성수기에 접어들면서 광고시장은 모처럼 증가세를 띌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중 기자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옥외광고 업계의 대대행 관…
  • 옥외광고 산업 전시회도 행…
  • 공공기관 발주 옥외광고 매…
  • 미판매 기금조성용 야립광…
  • 옥외광고 사업자의 광고물 …
  • 코로나19에 수도권 공항버…
  • 행안부, 올해 옥외광고물법…
  • 코로나로 인한 옥외광고 대…
  • <기고>옥외광고사업 …
  • 옥외광고협회, 5㎡ 미만 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