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9.07.17 AM00:06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09호 l 2019년 04월 08일 l 조회수:250
    산·학·연·관으로 구성된 옥외광고산업진흥협의회 출범


    행안부-센터-3개 협회-학회-연구소 등 참여하는 협의체
    3월 21일 첫 회의 열고 옥외광고산업 진흥을 위한 의제 설정

    옥외광고 산업을 진흥하고 산업계에 대한 지원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체가 만들어졌다. 협의체에는 행정안전부와 산하 옥외광고센터, 옥외광고 유관 협회와 학회, 관련 연구소 등이 고루 참여한다. 행안부는 최근 옥외광고산업진흥협의회(이하 협의회) 구성을 끝내고 지난 3월 21일 서울 마포의 한국지방재정공제회 건물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협의회는 모두 9명의 회원으로 구성되는데 행안부에서는 조봉업 지역발전정책관(국장)과 이용일 생활공간정책과장, 옥외광고센터에서는 박상배 센터장이 회원으로 참여한다.

    업계에서는 이용수 옥외광고협회장, 임내락 옥외광고미디어협회장, 임병욱 전광방송협회장이 참여하고 학계에서는 진홍근 OOH광고학회장이 참여한다. 이밖에 김정수 옥외광고정책연구소장과 박현 디지털사이니지연구소장이 옥외광고 전문가로 참여하며 조 정책관과 박 센터장이 공동 회장을 맡았다. 행안부가 협의회를 구성한 취지는 옥외광고 유관 주체들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이슈를 발굴하며 산업 진흥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센터가 수행하는 옥외광고사업의 수익금 활용방안 및 불법광고물에 대한 구체적인 감축방안을 짜내는데도 초점이 맞춰져 있다.

    행안부는 앞으로 협의회에 제시된 정책 과제나 현안들에 대해서는 협의회 내부검토 후 옥외광고 포럼 행사를 통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정책반영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협의회는 매년 상‧하반기에 각 1회 정례 개최될 예정인데 올해는 5월중 1차 포럼, 9월중 2차 협의회, 11월중 2차 포럼이 계획돼 있다.

     1차 협의회에 협회와 연구소에서 27개 검토과제 제시

     불법광고물 정비·단속 필요성 및 실현방안은 공통적으로 제시

    3월 21일 1차 협의회에는 3개 협회와 2개 연구소에서 모두 27개 검토과제를 제시했다. 이들은 5월중 개최될 옥외광고 포럼때 공론화에 부쳐져 걸러진 다음 행안부의 정책으로 입안 추진될 예정이다. 제시된 과제들을 정리한다.

    옥외광고협회
    옥외광고 전용 서체 및 이미지 개발 공급
    옥외광고 전문 디자인 교육과정 설치 운영

    영세한 옥외광고물 제작 사업자들의 불법 서체 사용에 따른 정신적 경제적 부담이 큰 점을 고려, 옥외광고센터가 옥외광고 전용 서체를 개발해 무료로 공급해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생활형 옥외광고물 제작업체들은 대다수가 제대로 된 디자인교육을 받지 못한 1인 사업자인 점을 감안, 디자인 전문 교육과정을 개설 운영할 것도 제안했다. 이밖에 옥외광고물시공사 자격시험 활성화 방안과 옥외광고업 종사자교육을 위한 강사풀 확대 운영 등을 제안했다.

    옥외광고미디어협회
    옥외광고 사업권 입찰제도 개선 지원
    옥외광고 매체가치 상승을 위한 환경 개선

    옥외광고 매체 발주처인 국가‧지자체‧공공기관 등이 광고 사업권자를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선정하는 관계로 옥외광고 대행 사업자들은 고가 낙찰에 따른 손실 등 피해가 크므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옥외광고 시장 현황 및 입찰 현황, 적합한 입찰방법 도출 등을 위한 전반적인 조사 연구 실시 및 이를 위한 지원방안 마련 등을 제시했다. 텅 빈 옥상광고판이 도시 미관 및 옥외광고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것을 사례로 들며 옥외광고 매체의 환경 개선 및 이를 위한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불법 행정광고물과 주파수 광고물, 위장 옥상간판들에 대한 체계적이고도 지속적인 단속과 제거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행정 및 비용 지원을 제안했다.

    전광방송협회
    산업 진흥을 위한 관련법규 전부 개정
    전광판 매체효과 측정 모델 개발

    옥외광고발전기금 용도에 불법광고물 제거를 추가하고 처벌 대상에 광고주와 건물주를 포함하는 등의 방향으로 관련 법을 포괄 개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종매체간의 효과 분석, 와이파이 센싱과 아이트래킹 기술에 의한 시청인구 조사 등 전광판 광고매체의 효과측정 모델 개발도 제안했다. 현장 단속 및 처벌이 쉽지 않은 불법 고층 대형 현수막과 창문이용 광고물, 차량이용 디지털광고, 각종 위장 광고물들을 근절하기 위한 광고주 및 건물주에 등에 대한 홍보 및 계도 활동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스타트업 지원과 옥외광고 창업을 위한 전문화 교육등도 과제로 제시했다.

    디지털사이니지연구소
    타사광고 도안 변경시 통합심의 방안 마련
    옥외광고 미디어 마케팅 교육과정 운영

    타사광고 도안 변경시 허가 또는 신고 행정의 절차가 비효율적이어서 무허가로 게첨되는 경우가 적지 않은 점을 고려하여 통합 심의 시스템을 마련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광고 관련 교육 프로그램은 코바코 등에서 주도하며 지원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옥외광고 과정은 없으므로 협회와 센터, 전문 교육기관 3자가 역할을 분담하여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옥외광고 전문가 과정, 예비 옥외광고인 과정을 운영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옥외광고정책연구소
    옥외광고 환경 정비를 위한 규정 개선
    합법 위장 광고물과 디지털광고물 단속

    최근 난립중인 벽면‧창문 광고물은 제재 대상에서 제외되어 조치가 불가능하고 무등록 사업자들이 설치하는 무허가 및 무신고 광고물들도 관리가 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감안, 관련 법규의 개선을 제안했다. 요건 구비 광고물에 대한 구제 절차 마련을 위한 법규 개선도 제안했다. 적법을 위장한 광고물, 공공목적을 위장한 광고물, 불법 대형 디지털 광고물, 기업형 불법 대형 광고물들에 대한 일제 조사 및 조치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울 중앙버스전용차로 승…
  • 옥외광고 블랙홀 ‘광고물 …
  •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
  •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에 …
  • 한국옥외광고신문 용역업체…
  • 간판업계, 크레인 비용도 …
  • 서울시 중앙버스전용차로 …
  • <해설> 서울시와 JC…
  • “국내 DOOH 시장 올해 6.7…
  • 옥외광고 Creative - 보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