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9.08.30 PM9:3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10호 l 2019년 04월 22일 l 조회수:529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광고 사업 좌초 위기


    서울교통공사, 사업 수행자에게 ‘계약 해지 예고’ 통보
    업계, “사업자 100% 부담 사업방식의 문제점 드러난 것” 지적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광고사업이 계약 해지 수순을 밟기 시작했다. 발주처인 서울교통공사는 공공와이파이(Public Wifi) 사업 수행사인 피앤피플러스 컨소시엄 주간사 피앤피플러스와 협력사에 ‘계약 해지 예고’를 통보했다. 계약 해지를 위한 절차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초 계약을 체결하고 짧지 않은 기간이 지났지만 수행사가 필요한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며 “필요조건에는 기간통신사업자 자격을 비롯해 기술, 비용 등 여러 가지 사항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사업(서울지하철 통신서비스 수준향상 사업)은 지난 2014년부터 시도된 사업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사용해 지하철에서 기존보다 20~100배까지 빠른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금도 지하철 안에서 KT·SK텔레콤 등 통신사업자가 제공하는 무선 인터넷망에 접속할 수 있지만 동시에 접속자가 몰리면 전동차 내부 데이터 전송속도가 10Mbps에 불과할 정도로 속도가 느려진다. 이런 불편을 해소하고 서울시민의 가계통신비용을 줄이겠다는 취지에서 시작됐지만 사업성 등의 이유로 유찰이 거듭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2017년 9월 피앤피플러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기술검증(BMT)을 거쳐 지난해 2월 본계약을 체결했다.

    서울시는 당초 올해 3월부터 지하철 8호선에서 초고속 와이파이를 시범 운영한다는 방침이었다. 8호선은 구간이 가장 짧고 열차도 6량(125m)으로 적어서 기술 테스트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용 등의 문제로 시범사업이 계속 지연되고 공사측이 계약 해지 예고를 통보하면서 결국 사업 추진은 어렵게 됐다. 옥외광고 업계에서는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사업이 계약 해지 절차에 돌입한 건 이 사업의 근본적인 문제점이 드러난 것으로 해석한다. 서울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우리나라 기술로 개발한 MHN 기술을 대규모 대중교통에 상용화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22~23.6㎓ 대역을 활용하는 MHN은 이동체당 1Gbps 속도를 제공한다. 승객이 100명이라면 개인당 10Mbps를 제공, 고화질 영상을 무리없이 시청할 수 있다.

    하지만 옥외광고 업계에서는 초기부터 사업성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많았다. 이 사업은 장비 구매·설치뿐만 아니라 5년간 시설을 사용하는 점용료까지 1,500억원에 이르는 사업비용을 모두 사업자가 자부담해야 한다. 수익은 광고나 콘텐츠 판매 등으로 확보해야 하는데 수익성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에서다.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한 광고는 지하철 이용객들에게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대신 와이파이 접속시 로딩시간 등을 활용해 상업광고를 노출해 수익을 발생시킨다. 여기에 공공와이파이 전용 앱의 유료 콘텐츠 판매 등도 계획돼 있다. 하지만 최근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인터넷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는데다 로딩 시간을 이용한 모바일 광고의 사업성에 대해서도 충분한 타당성이 검증되지 못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서울 지하철의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수년 전부터 시도됐지만 결국 사업성의 문제로 진행되지 않은 사업”이라며 “민간 100% 투자사업으로는 앞으로도 같은 일이 반복될뿐인 만큼 사업 진행을 위해선 공사가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피앤피플러스측은 “모든 계약 사항을 성실히 이행했고 법 개정에 따라 기간통신사업자 기준 역시 등록만 하면 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면서 “서울동부지방법원에 가처분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혀 법정 공방을 예고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케이아이엠지. 강남구에 스…
  • 간판 업계에도 O2O비즈니스…
  • 서울 중앙차로 승차대광고…
  • 서울 중앙버스전용차로 승…
  • 칸이 뽑은 2019년 최고의 …
  • 이용수 회장이 시도한 협회…
  •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 옥외광고, 무안경 3D·홀로…
  • 이노션 센트럴시티 광고 리…
  • 간판업계 ‘공공의 적’ 지…
  •